사진 출처 : 맥심 코리아 YouTube (https://www.youtube.com/watch?v=JY6UylCPFB8)


젊고 예쁘며 글래머러스한 몸매의 여성이 DJ 부스 위에 선다. 어디를 봐도 눈에 띄는 외모와 몸매다. 그런데 보통 디제이들과는 조금 다른 행동을 한단다. DJ 덱 앞에서 뜬금없이 한 바퀴 돌고, 자신이 만들었다는 춤을 춘단다. ‘피리춤’이라나, 아무튼 그녀의 시그니처 댄스라고 한다. 그녀의 영상에는 많은 악성 댓글이 달린다. 그녀를 욕하는 사람도 매우 많다.  DJ라면 무엇보다 음악에 집중을 해야 하거늘, 그녀의 부족한 음악성이 문제라고 한다. 사람들을 춤 추게 만들라고 했더니 자기가 춤을 춘단다. 뭔가 한다고는 하는데 쓰레기같고 허접스럽단다. 그것이 사람들이 소다를 욕하는 주된 이유다.


여성 혐오의 극단이 창녀 혐오라면, (창녀 혐오는 남성(주체)-여성(객체)으로 나뉘는 젠더 이분법에서 남성 주체의 성적 욕구 해결 ‘도구’로서, 여성 객체의 주체성이 완전히 상실됐을 때 성립한다. 창녀는 남성의 권력욕과 지배의식에 완전히 굴복해야 하기 때문이다.)  DJ 소다는 창녀 혐오의 기믹(gimmick ; 술책)을 전면적으로 사용한다. 음악보다는 비주얼의 섹슈얼함에 집중하며 (그녀를 싫어하는 사람들의 말에 의하면), 노출이 심한 옷을 즐긴다 (그녀의 취향이자 콘셉트인 것 같다). PC 화면 속에서나 존재할 것 같은 비주얼로, 남성 판타지가 내면화된 섹스 어필을 꾀한다. 소다는 남자들이 좋아하는 것을 너무 잘 안다. 그래서 그들이 자신을 과하게 좋아하거나, 과하게 싫어하게 만든다. 혹은 좋아도 싫어하는 행동을 취하게끔 한다. 그녀는 존재 자체로 자극적이다.


DJ 소다에 대해 일률적이고 극단적인 욕설이 쏟아지는 현상, 나는 이것을 ‘소다 혐오’라고 부르고 싶다. 그녀의 육감적인 몸매와 미모에 드러난 극단의 여성성에는 열광하면서, 동시에 디제이로서의 실력이 부족하고 미숙해 보이는 행동 패턴에 대해서는 입에 불붙은 듯 화를 내는 사람들의 이중적 반응 때문이다. 주로 실력이, 때로는 외모가 욕을 먹는다. 대체로 둘 다 욕을 먹는다. 그녀는 존재 자체로 욕을 먹는다. 그리고 그런 부정적 발언들의 발화자 다수가 남성이라는 점은 매우 흥미로운 사실이다.


나는 그녀를 혐오하는 다수 남성들의 반응에서, 우습게도 마누라와 여자친구 몰래 유흥업소에 다니는 동시에 ‘성 노동자 여성’이 팁을 달라는 요구에는 거칠게 불응하는 성인 남성들의 이중적 모습이 연상되었다. 음악도 못하는 저런 야하고 천박한 여자 디제이’년’은 관객을 신나게 해주는 것에나 집중하면 될 것을, 혹은 ‘업소’에서 가만히 내가 명령하는 대로만 순응하면 될 것을, 그녀는 굳이 ‘주체적으로’ 커다란 가슴을 흔들어대며 무대의 질을 떨어뜨린다. 한 마디로 예상치 못 한 행동으로 오빠들을 불쾌하게 만든다. 


정말로 그녀가 도덕의 절대 가치에 어긋나거나 법에 저촉되는 죄를 지었다면 사회에서 ‘매장’당하거나 활동을 하지 못하는 게 수순일 텐데 왠걸, 그녀의 몸값은 줄곧 상승하고 있는 모양이다. 근래는 동남아 클럽 시장에 진출했단다. 유명 포털 사이트가 만든 VOD 어플리케이션의 실시간 방송에도 출연했단다. 현실이 그렇다면 그녀에 대한 공연/행사 산업의 수요가 분명히 존재한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그녀를 매장시키고 싶은 사람들의 분노가 대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 궁금해진다. 설마 겉으로는 무지막지한 욕설을 퍼부으면서 뒤에서 은밀히 그녀의 영상을 챙겨보고 있는 것일까. 그렇게 그녀를 죽일 듯이 욕을 하던 사람들이?


이쯤 되면 그녀를 욕 하는 동시에 영상을 찾아보는 이들의 속내가 궁금해진다. 굳이 추측하자면, 막장 드라마를 보는 심리와 비슷할지도 모르겠다. 사람들은 드라마 전개의 극적 구조와 부족한 당위성에 쉽게 납득하지 못하면서도, 단발적인 재미와 말초적 흥미 때문에 그것을 본다. 욕을 하면서도 계속 본다. 뒤가 궁금하기 때문이다. 표독스러운 드라마 속 ‘악녀’는 종종 액받이 무녀가 된다. 그리고 그녀를 향한 욕은 어떤 형태든 쉽게 용인된다. 가상 세계라는 안전한 보호막 속의 절대 악이기 때문이다. 대상을 정해서 때리는 것은 부담이 없고 대체로 재미있으며 중독성을 지닌다. 그것이 폭력의 중독성이다. 만약 대상이 악을 자처할 경우, 즉 욕먹을 짓을 할 경우 욕의 정당성은 쉽게 확보된다. ‘한 놈만 팬다’는 말은 대상에 대한 ‘나’의 절대 권력을 뒷받침한다. 


오히려 소다의 행보와 의도는 TV 드라마처럼 쉽게 읽히는데, 그녀의 ‘죄질의 막중함’을 논하는 남자들의 태도는 이해하기 어렵다. 디제이는 자고로 음악적 감수성도 뛰어나고, 뭔가 있어 보이는 ‘형님’이 해야 하는데, 왠 ‘어린’ ‘한국’ ‘여자애’가 디제잉 하랬더니 춤이나 추고 되도 않는 백 스핀이나 하며 돈 벌어먹는 게 오빠들은 괘씸한 것일까. 만약 소다를 향한 일관적인 남성들의 분노가 우리 공연 문화의 퀄리티 상승을 꾀하고자 하는 집단적인 사명감의 발로라면, 그래서 마구 ‘나대는’ 소다에게 오빠들이 진중한 마음으로 따끔한 꿀밤을 한 대 때리고 싶은 거라면, 그네들의 공연 문화에 대한 투철하고 자발적인 애정 정신을 독려하며 문화관광부에서 표창장이라도 내려줘야 하는 것 아닐까.


그녀는 어쩌면 본의 아니게 젠더 전복의 아이콘이 된 것인지도 모른다. 극단적으로 표현된 통념적 여성성에 대한 남성들의 이중심리를 이용한 노이즈 마케팅은 의도적이든, 의도치 않았든 성공적이다. 특정 대상에 대한 극렬한 혐오는 극단적 애정의 뒤틀린 증상일 때가 많다. 소다는 네가티브하고 말초적인 반응을 보이는, 그녀가 절대 악으로 취급되길 원하는 남성들의 집단 심리적 역풍으로 톡톡한 금전적 수혜를 얻었다. 이 글을 쓴 뒤 DJ 소다의 리믹스 트랙을 들어보려 한다. 그녀는 나이키 조던 마니아라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Ringo 김링고

 

 

Kenichiro Nishihara [Illuminus]

 

새로 쓰는 재즈 힙합사

 

켄이치로 니시하라의 음악은 우선 듣기 편하다. 재즈 피아노를 쳤던 어머니의 영향으로, 고교생 때부터 음악 디렉터로 활동한 그의 재능은 이지 리스닝 음악에 최적화된 것 같다. 지난 앨범들을 살펴보면 누자베스(Nujabes)로 대표되는 재즈 힙합을 표방하면서, 일본풍 클럽 뮤직이 결합된 느낌을 준다. 편의상 '시부야 계'로 불리우는 다이시 댄스나 프리 템포같은 뮤지션에 친숙한 국내 대중에게 지난 앨범은 모두 좋은 반응을 얻었다.
세 번째 정규작 [Illuminus]는 전작들의 분위기를 무리없이 이어나간다. 더불어 'Get Inside Your Love', 'Thinking Of You'나 'Serendipity' 같은 곡은 멜로디 자체로 듣기 좋다. 최근 한창 빛을 보고 있는 실력파 R&B 보컬 정기고와 작업한 선례를 남긴 점도 눈여겨 볼만 하다.
이 앨범이 발표된 해에 그는 별도의 일렉트로닉 프로젝트 에스노(ESNO)를 시작했다. 이제는 그의 음악이 전 세대와는 다른 문법으로 읽혀야 할 시기라는 걸, 스스로도 짐작한 것일까. 본 작이 그 모호한 경계선을 깔끔하게 지워주는 건 아니지만, 변화의 지점에서 발표된 앨범이란 점은 주시할 만 하다.

 

▶ 현대카드 MUSIC 링크

 

 

우효 [소녀감성]

 

누구보다 영민한 소녀의 내면고백

 

어쿠스틱 감성의 일렉트로닉 팝은 이미 흔한 소재라 하지만 실력있는 음악가는 어떤 환경, 어떤 장르에서든 주목 받기 마련이다. 나직한 음색과 뛰어난 작곡 실력, 그리고 담담히 가사를 써나가는 뮤지션 우효는 21살의 신예다. 데뷔 EP [소녀감성]은 그녀가 고교생 때부터 로직과 키보드로 습작한 곡을 토대로 완성한 앨범이다. 일렉트로닉과 가요를 오가며 활동중인 에니악(eniac)은 편곡과 프로듀싱에 힘을 보태어, 원석같은 데모곡을 완성품으로 만드는 데에 일조했다.
음악가에게 과도한 욕심을 내지 않는 것, 감정을 적당히 절제시킬 수 있다는 건 보기 좋은 재능이다. 우효는 이를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것 같다. 90년대 가요의 찬란했던 감성을 자극하면서 자기 목소리를 앞세우는 감각은 높이 살 만 하다. 어쿠스틱 감성이 두드러지는 '빈야드'와 'Teddy Bear Rises'가 이를 입증한다.
앨범 제목에서 예상되는 짐작과는 달리 모든 가사가 어른스럽다. 억지 하나없이 자연스러운 감정의 결과물로 느껴지는 게 무엇보다 좋다. 스물을 지나 이십대 중반, 훗날 서른을 지나는 이야기마저 궁금해지게 하는 흥미로운 데뷔작이다.

 

▶ 현대카드 MUSIC 리뷰

 

 

 

Caro Emerald [Deleted Scenes From The Cutting Room Floor]

 

질릴 틈 없는 레트로 스윙의 맛

 

유럽 팝 재즈 신에 혜성처럼 나타난 싱어 카로 에메랄드의 데뷔 앨범이다. 그녀는 본 작품으로 모국인 네덜란드에서 마이클 잭슨의 [Thriller]가 달성한 최고 차트 기록을 다시 썼다. 무려 104주간 1위에 머물러 있었다고 하니 이야말로 진정한 스테디 셀러가 아닐까.
폭발적 인기가 과장이 아닐 만큼 본 앨범은 뚜렷한 장점을 지닌다. 재지하면서도 팝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카로의 음색은 스윙의 장르적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킨다. 기승전결이 뚜렷한 곡이든 보사노바든 어느 곡이나 절묘하게 녹아드는 목소리는 언제든 듣기 좋다. 프로덕션 역시 훌륭한데, 누 재즈(Nu Jazz)와 라운지의 품위를 유지하면서도 끊임없이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모양새는 자뭇 흥미롭다.
이러한 특질 덕에 그녀의 많은 곡들이 국내에서 큰 표절의 몸살을 앓았다. '표절곡의 원조 가수'라는 껄끄러운 이미지로 유명세를 타는 분위기는 다소 안타까웠다. 그보다는 들을수록 빠져드는 카로 에메랄드의 매력이 보다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길 바란다.

 

▶ 현대카드 MUSIC 리뷰

 

 

써드코스트 [Altered Surface]


아쉬움으로 남은 음악적 외도

 

써드 코스트(3rd Coast)는 프로듀서 권석민, 보컬 한소현, 랩퍼 최지호로 구성된 일렉트로닉 재즈, 힙합 그룹이다. 가요, CF 음악, 타 가수 피처링 등 다양한 경력을 지닌 멤버들은 데뷔작 [First Collection]을 훌륭한 결과물로 이끌었다. 수록곡 'Urbanize'는 진보(JINBO)의 2집 타이틀곡 'Fantasy'의 도입부로 샘플링 되었고, 한소현은 스탠딩 에그, TBNY 등의 앨범에 참여하며 장르를 가리지 않는 보컬 실력을 입증했다.
이후 그들은 음악 게임 DJMAX 및 외부 작업에서 보다 활발한 모습을 보였는데, 이것이 팀 앨범 작업에는 독으로 작용한 듯 하다. 본 EP는 데뷔 앨범에서 느껴졌던 짙은 음악색과 향후 발전성이 증발된 느낌이 든다. 새로운 시도는 다소 현학적으로, 신선했던 라운지 트랙들은 평이한 트랙으로 전락했다. 물론 정규작과 적은 곡 수의 EP를 비교하는 건 무리일 지 모른다. 그러나 전체 곡의 성취와 진입 장벽만 놓고 보더라도 지난 앨범에 더 손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다.

 

▶ 현대카드 MUSIC 리뷰

 

 

 

Cash Cash [Take It To The Floor]

 

흥미로운 일렉트로닉 성장 드라마

 

현재의 캐쉬 캐쉬(Cash Cash)를 아는 이들에게 이 앨범은 상당히 의외의 모습으로 느껴질 것이다. 이제는 하나의 장르로 여겨지는 EDM(Electronic Dance Music) 트랙들을 주로 선보이는 이들이 일전에 록 밴드로 활동했다는 건, 사실 놀랄 일은 아니다. 록이 새삼 댄스 음악에 대한 강박에 시달리던 2000년대 중 후반, 캐쉬 캐쉬 또한 팀명과 멤버 교체 등의 변화를 겪으며 지금의 모습을 갖게 되었다.
비유하자면, 본 작은 '청년' 캐쉬 캐쉬의 청소년기와도 같은 앨범이다. 이모 팝 성향의 밴드 셋 위에서 댄서블한 영역을 담당하는 건 보코더와 토크 박스의 몫이다. 특히 'Party In Your Bedroom'에서 느껴지는 멜로디와 훅에 대한 센스는 무척 뛰어나다. 그들이 왜 수많은 장르 중 EDM으로 승승장구하게 되었는지 단 번에 느껴지는 곡이다. 탄탄한 멜로디와 건강한 록 에너지는 훗날 특유의 코드 워크와 훅을 잡아내는 센스로 작용했으리라.
그들이 이따금 겉돌거나 작위적인 인상이 드는 일렉트로닉의 느낌을 배제하고, 아예 EDM으로 장르를 전환한 것은 현명한 선택이었다. 어느 쪽이든 즐겁고 흥겨운 느낌은 건재하다.

 

▶ 현대카드 MUSIC 리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Ringo 김링고

 

 

Florrie [Sirens]

 

새로운 디바에게 거는 기대

 

2010년부터 언더그라운드에서 꾸준히 솔로로써의 경력을 쌓아 온 싱어 송 라이터 플로리(Florrie). 과거지향의 마케팅으로 성공한 라나 델 레이(Lana Del Rey)가 그렇듯, 80년대 복고 사운드를 추구한 그녀의 등장은 고무적이었다. 디스코 텍으로 소환하는 듯 한 'Free Falling', 전설적인 신스 록 밴드들을 연상케 하는 'Wanna Control Myself'은 프로듀싱 적으로 나무랄 데 없다.
허나 4년의 활동량에 비해 아직 강력한 히트 곡이 없다는 점은 의구심을 남긴다. 그녀가 스타가 되려면 디바로써의 '번뜩'이는 무언가가 필요할 것이다. 보컬, 송 라이팅 능력, 프로듀서 진까지 모든 병력은 갖춰졌다. 아직 나오지 않은 정규 앨범 탓이라면 조속한 발매를 기대한다. 이제는 강력한 한 방이 필요할 때다.

 

▶ 현대카드 MUSIC 링크

 

 

 

Nuol [The Misson 2]

 

다양한 MC들의 활약이 빛난 앨범

 

레게 듀오 쿤타 앤 뉴올리언스로 이름을 알린 프로듀서 뉴올은 다작의 아이콘으로 유명하다. 쿤타(Koonta)를 포함 마이노스(Minos), 스윙즈(Swings)와 함께 한 ‘1 MC 1 프로듀서’ 프로젝트는 그의 부지런함을 입증한다. 이후 뉴올은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레게의 강박을 벗어나 힙합 프로듀서의 모습을 되찾았다.
1집 [The Mission 1]이 어느 정도 대중성을 의식한 앨범이라면 [The Mission 2]는 조금 색다르다. 비트는 훨씬 무거워졌고 보다 다양한 신예들이 모였다. ‘내 갈 길 가겠다’는 느낌이랄까. ‘힙합 왕자’ 빈지노부터 스윙즈(Swings)와 프리스타일 강자 허클베리 피(Huckleberry P)까지, 다양한 MC들이 자유로운 플로우를 선보인다. ‘Never Going Back’이나 ‘어머니의 일기장’같은 스토리텔링도 눈여겨보면 좋겠다. 어쩌면 힙합 음악을 다소 마이너한 방향으로 다룬 앨범일 수 있지만, 누군가는 꼭 해야 하는 일을 해낸 느낌이다.


▶ 현대카드 MUSIC 링크

 

 

 

Tonight Alive - [What Are You So Scared Of?]

 

다소 지루한 멜로딕 펑크 레퍼런스

 

호주의 펑크 밴드 투나잇 얼라이브(Tonight Alive)의 데뷔작이다. 그들은 추구해 온 음악의 장르적 특성만큼 라이브에 강한 밴드다. Sum41, 3OH!3, 심플 플랜 등과 함께 본국과 영미권을 돌며 많은 투어 경력을 쌓았고, 본 앨범의 음악 또한 페스티벌에 어울릴 법한 팝 펑크 위주다.
수록곡 자체의 문제보다는 이것이 동류 장르의 팀들보다 월등히 뛰어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 아쉽다. 처음부터 끝까지 힘주고만 달리니 다수의 트랙이 지루하게 들린다. 대세의 영향도 있겠지만 근래 들어 밴드는 초기의 밝고 경쾌한 이미지와는 조금 다른, 이모 록 밴드의 성향을 띈다. 특히 영화 [어메이징 스파이더 맨 2]에 수록된 ‘The Edge’같은 트랙은 매우 인상적인 변화다.

 

▶ 현대카드 MUSIC 리뷰

 

 

 

Urban Corner - [The City Of Brokenheart]

 

걸작이 될 뻔한 수작

 

어반 코너(Urban Corner)의 음악적 뿌리가 록이나 일렉트로닉이 아닌 버벌 진트, 데프콘 등을 배출한 흑인음악 동호회(PC 통신 나우누리의 ‘SNP’)라는 것은 흥미로운 점이다. 때문에 그룹은 SNP 출신이자 프로듀서 트리쉬(Trish)의 힘이 크게 느껴진다. ‘어느 한 트랙도 스킵되지 않는 베스트 앨범이길 기대하며 만들었다’는 만큼, 안정적인 코드워크와 사운드의 질감은 첫 트랙부터 신뢰를 준다.
트리쉬가 좋은 프로듀서라는 점은 분명하지만, 동시에 좋은 보컬인지는 미지수다. 미성의 목소리는 모든 곡을 소화할 만큼 유려해 보이진 않는다. 또한 소울맨(Soulman)을 제외한 외부 음악가들이 제 실력만큼의 기량을 발휘하지 못 한 것도 아쉬운 부분이다. ‘이별 노래 모음집’이라는 앨범 콘셉트가 낳은 결과라면, 차기작은 보다 다양한 구성을 기대해본다.

 

▶ 현대카드 MUSIC 리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Ringo 김링고


티스토리 툴바